라인
왼쪽
오른쪽
> 기획특집 > 사람과 사람들
이현재 전 국회의원 대법원 서 무죄확정5년여 만에 누명 벗어…걱정과 염려로 성원해 주신 하남시민께 감사
이석화 기자  |  dltjrghk@han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29  13:08: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현재 전 국회의원(경기 하남)이 29일 오전 대법원에서 열린 상고심에서 최종 무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이로써 이 전 의원은 장장 5년에 걸친 수사와 재판 끝에 누명을 벗을 수 있게 됐다.

 대법원 확정판결 직후 이 전 의원은 “수사시작부터 5년만에 누명을 벗게되었다.” 면서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신 대법원에 감사드리며, 무리한 수사로 정치생명은 물론 한 개인의 인권마저 훼손시킨 검찰에 유감을 표하며 무엇보다도 5년여동안 많은 걱정과 성원해 주신 하남시민들께 감사드린다.” 고 소회를 밝혔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이 2012년 하남시 집단민원으로 확대되었던 열병합발전소 이전 과정에서 사업자 측의 부정한 청탁이 있었다며 ‘제3자 뇌물죄’ 혐의를 적용해 2017년 기소한 바 있으며, 이 의원 측은 지역구 국회의원의 책무이자 합법적인 민원처리 과정이라고 주장하는 등 치열한 법리 공방을 벌여왔다.

 그 결과 2019년 11월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에서는 유죄가, 2심인 수원고등법원 항소심에서는 무죄가 선고(’20.11) 된 바 있으며, 오늘 대법 판결로  이 전의원은 정치적 족쇄를 끊고 다양한 정치적 재기를 모색할 수 있게됐다

 한편 이 전 의원은 지난 21대 총선 공천과정에서 당에서 1심 유죄라는 이유로 억울하게 공천에서 원천 배제되어 이의 부당함을 밝히고 비리 국회의원 누명을 벗기위해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전 의원은 “다시 한번 무소속 출마로 인해 시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시민 한분 한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면서 “이제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하남발전을 위해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는지, 고민해보겠다.” 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석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신장동 현대베스코아빌딩 6층 22호)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21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