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엔터테인먼트
하남, "아동학대 반드시 뿌리뽑을 터"경기도·교육청·경찰청 전수 조사에 들어가…위기아동 조기발견 사업도 추진
위현주 기자  |  Hyuhjoo@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3  15:11: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경기도와 하남시, 도 교육청, 경찰청 등 유관단체가 아동학대 예방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사진=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최근 잇단 아동학대 사건으로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위기아동 조기발견과 아동학대 예방을 위해 하남시를 비롯해 도내 31개 시군에 학대아동 조기발견에 대한 협력을 요청하는 한편, 도교육청·경찰청과 협력해 전수 조사에 나서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선것.

23일 경기와 하남시에 따르면 경찰청, 도교육청, 아동보호전문기관 등 유관기관을 포함, 민관이 협력하는 안전망을 더욱 촘촘히 구축해 아동학대를 예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 10일, 아동들의 가정 복귀에 앞서 가정복귀 여부를 면밀하고 신중하게 검토하고, 학대피해아동 원 가정 복귀 시 보호자가 가정복귀 프로그램 사전 이수 의무를 지키도록 하는 등 재학대 발생을 방지할 수 있도록 도내 시군과 아동보호전문기관에 관리와 절차 강화를 요청했다.

또한 11일에는 코로나19로 잠정 중단된 보건복지부의 e아동행복지원사업(위기아동예측 후 가정방문과 복지서비스 연계하는 프로그램)운영 재개를 건의했으며, 15일에는 각 시·군에 드림스타트(만12세 이하 취약계층 맞춤형 통합서비스) 사업을 통해 위기가정 아동에 대한 예방적 사례관리 체계 구축과 모니터링을 요청했다.

또한, 도는 경찰청, 교육청, 아동보호전문기관이 함께하는 경기도 아동보호전담기구를 통해 협의된 기관별 관리대상 아동 합동점검을 23일부터 7월 20일까지 실시한다.

이밖에도 올 하반기에는 지난해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실시해 우수 시책으로 평가받은 ‘통·리장과 협력하여 아동의 안부를 묻다’ 사업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행정안전부가 시행하는 주민등록사실확인 사업 시기에 맞춰 통장과 이장이 함께 아동의 안부를 확인하는 것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위기아동 발굴은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는 일’이라며 필요성을 강조해마련한 민관협력 위기아동 발견 보호사업이다.

점검과 발견 외에도 도는 아동학대 예방을 위해서는 부모들의 인식제고가 중요한 만큼 부모교육 등 교육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도는 산후조리원, 공동육아나눔터 등을 이용하는 부모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부모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경기도 무료 평생학습 사이트인 ‘경기도 지식(GSEEK)’을 통해 아동학대예방을 위한 온라인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양육방법 이해부족, 사회?경제적 스트레스에 따른 아동학대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시군은 물론 도교육청, 경찰청과도 적극 협력해 위기아동을 조기에 발견해 학대로 이어지지 않도록 하고, 학대 피해를 입은 아동은 적극적으로 보호하겠다”라고 말했다.

 

위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신장동 현대베스코아빌딩 6층 22호)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20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