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엔터테인먼트
"LH, 폐기물처리시설 소송 즉각 중단하라"환경·국토부·국민권익위에 서명부 전달…시민 2만2,913명 염원담겨
유경희 기자  |  hanamcit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8  13:58: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LH의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비용 부담금 부당소송 하남시민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김부성, 이해상, 홍미라, 이하 ‘하남시민대책위’)는 지난 17일 환경부, 교통부, 국민권익위회를 방문 서명부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서명부는 ‘LH 소송 즉각 중단을 촉구’를 위해 지난 1월 27일부터 서명운동에 돌입했으며, 3월 2일까지 시민 2만2913명의 서명을 받았다.

서명운동은 온라인과 직접서명을 병행하며 진행했고,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여의치 않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2만2천여 명의 많은 시민이 참여하며 LH의 부당한 소송 중단에 대해 열정을 전달했다.

3명의 공동위원장은 서명부를 전달하며 “이 서명부에는 하남시를 지키고자 하는 시민들이 염원이 담겨있다”며, 각 기관에 “하남시민의 뜻을 알고 LH의 부당소송이 중단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소송금액은 1,345억 원(미사992억 원, 감일 202억 원, 위례 150억 원)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하남시민대책위는 지난 11일에 하남시에 서명부를 전달했고, 향후 국회, 재판부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도 서명부를 전달할 예정이다.
 

 

유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20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