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이슈 > 정책·사건사고
"기획부동산 꼼짝마" 토지이상거래 제동한국감정원, 내달부터 하남 등 5곳에 빅데이터 알람서비스 시범운영
이재연 기자  |  hanamilbo@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8  03:48: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정부가 투기 과열지구인 하남을 중심으로 다시 꿈틀거리고 있는 `기획부동산"(텔레마케팅)에 대한 집중단속에 나선다.

   
토지이상거래 알람서비스 전시부스. 사진=한국감정원
부동산 불법 행위를 막기 위해 지난 2017년 7월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그린벨트 토지분할 허가 전 심사를 강화했지만 기획부동산이 근절되지 않고 있어서다.

‘기획부동산은 개발이 어려운 토지나 임야에 대해 이득을 많이 얻을 수 있을 것처럼 광고하고 투자자들을 모집한 후 이를 잘게 쪼개 판매하는 이른바 지분 판매 방식으로 이익을 얻고 있는 부동산업자들이다.

이에 따라, 한국감정원은 토지지이상거래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경기도 하남을 비롯, 6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이르면 내달 초 부터 토지이상거래 알람서비스 시범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떴다방(이동식 중개업자), 무자격 중개행위, 분양권 불법전매 등을 막을 수 있는 빅데이터를 도입·운영해 부동산 분야 불법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것,

토지이상거래 알람서비스는 ▲공인중개사법 위반 범죄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범죄 ▲주택법에 의한 전매금지, 청약통장 거래금지에 대한 업무를 지원하게 된다.

이 서비스는 공공과 대국민을 대상으로 이원화된 정보를 제공, 토지이상거래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하남시를 비롯, 성남, 용인, 파주시와 세종시를 대상으로 올해 말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또, 내년부터 수도권 등 전역으로 서비스 대상지역을 확대시킬 계획이다.

특히, 중앙부처 및 지자체 담당공무원에게는 필지 수준의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고, 국민에게는 지역(읍ㆍ면ㆍ동) 수준에서 대략적인 위치와 위험단계를 보여주는 그래프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김학규 감정원장은 “토지이상거래 알람서비스 개발을 통해 국민의 재산권 보호와 부동산시장의 안정 및 질서유지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9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