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엔터테인먼트
하남점 개점 강행 "코스트코 징역 10년 보내야”과태료 처분 3건 중 2건…중기부 조정권고 거부 조민수 대표, 국감장 출석
이재연 기자  |  hanamilbo@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3  03:41: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코스트코 코리아 조민수 대표가 국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질타를 받았다.

   
 
지역 소상공인과 협의를 통해 개점하라는 정부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개점을 강행한 코스트코 하남점에 대한 다양한 갑질 행태를 추궁하기 위해서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은 지난 21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종합감사에서 조민수 코스트코 코리아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 ‘하남점 개점 일시정지명령 불이행’ 사안에 대해 “지역상인과의 상생노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어 의원은 중기부가 사업조정과 관련해 ㈜코스트코코리아에 개점 일시정지를 권고했으나 개점을 강행하면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이하 ‘상생법) 위반 의혹에 대해 따져 물었다.  조 대표의 국감증인 출석은 지난 2017년도에 이어 두 번째다.

이어 ‘하남점 개점 일시정지명령 불이행’ 사안에 대해 “지역상인과의 상생노력이 부족하다”면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모든 기업들이 최대한 상생하려고 하는데 코스트코가 너무 잘못하고 있는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또, “정부의 개점 일시정지 명령을 위반하고 개점을 강행해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경우가 3건인데 이 중 2건이 코스트코”라고 지적하고 “돈으로 때우면 된다는 의식이 만연해서는 곤란하며 상생법 강화 등 특단의 정부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지난 4월25일 자율합의 또는 정부권고안이 마련될 때까지 개점을 일시정지하라고 권고했지만, 코스트코는 하남점 개점을 강행했다"면서 지역상인과의 상생노력이 부족한 대기업의 불공정거래에 대해 솜방망이 처벌을 하고 있는 이들에게 징역 10년씩은 징역을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민수 대표는 "하남지역 상인들과 오랫동안 협의를 했다"며 "좁힐 수 있는 부분이 있었지만 최종합의에 실패해 중기부의 권고를 따르지 않고 어쩔 수 없이 개점을 강행한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한편, 하남지역 소상공인들은 생산보다는 소비가 많은 베드타운 역할을 하는 수도권 중도시로 '코스트코가 개점하면서 이곳으로 쏠림현상이 뚜렷해 전통시장을 비롯해 대다수 중·소 상가들이 된서리를 맞고 있다면서 특단의 조치를 취해 줄 것을 국회에 요구한 상태다.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9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