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엔터테인먼트
미사호수공원서 위례예술제 '팡파르'22일 2시, 다양한 버스킹으로 시작…세미뮤지컬, 현악, 통기타 공연으로 가을밤 펼쳐
김주희 기자  |  Joohanam031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8  12:54: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시 승격 30주년을 맞아 오는 22일 미사호수공원에서 (사)한국예총 하남지회(회장 이연구) 주최로‘제9회 위례예술제’를 개최한다.

올해 9회째를 맞이하는 위례예술제는‘하남예총이 하나 되어 만드는 하남문화축제’를 주제로 지역의 향토예술인과 하남시민이 다양한 문화의 가치를 공유할 수 있는 화합의 장을 이루고자 마련됐다.

예술제는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진행되며, 예총산하 9개 지부(국악, 문인, 음악, 연극, 연예, 무용, 미술, 사진, 영화협회)의 동시다발 거리 공연과 상시 전시회로 구성된다.

주요 프로그램은 ▲연예예술인협회 하남지부에서 준비한 제6회 스타킹대회우승팀인 황수인 댄스팀, 장효강 댄스팀, 박정훈 색소폰 연주를 시작으로 ▲음악협회의 아마빌레 하모니카 합주단 연주, 팝페라, 트럼펫 연주와 ▲문인협회의 시낭송 ▲국악협회의‘하남아리랑’ 연극협회의‘뮤지컬 영웅’공연이 이어진다.

이어, 오후 6시 30분부터는 중앙특설무대에서 피아노, 바이올린공연과 어쿠스틱 기타공연으로 깊어가는 가을밤의 운치를 더할 예정이다.

행사장 내 전시공간에서는 ▲사진협회의 시승격 30주년 관련 과거와 현재 사진 전시 ▲미술협회의 시민 수상작 전시가 펼쳐지고 ▲중앙특설무대 화면에서는 영화인협회의 야외 영화 상영으로 세대를 아우르는 가족과 함께 즐기는 축제가 될 전망이다.

한편, 잔디마당에서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캐리커처·가훈쓰기 어울림 플리마켓 운영, 먹거리마켓 등을 운영한다.

박병욱 문화체육과장은“올해 위례예술제는 시 승격 30주년을 맞아 향토예술인과 하남시민이 다양한 문화를 공유하는 화합하는 자리가 되는 하남만의 고유한 대표축제로 나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삼국사기』에 ‘백제시조 온조왕 14년인 B.C 5년 도읍을 하남위례성으로 옮기다’라는 기록을 토대로 1989년 시 승격으로 하남시로 시명이 정해지고, 전통과 유서 깊은 고장으로서의 위례예술제를 이어오고 있다.

김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9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