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엔터테인먼트
"교산 신도시 개발사업 하남도시공사 자리 있나?"이영준 의원, 시행자 참여에 문제없다는 주장은 신빙성 없는 허구
이재연 기자  |  hanamilbo@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7  04:22: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하남시의회 이영준 의원(한국당 ·가 선거구)이 지난해 12월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경기도 하남시 교산동 일원에 대한 하남도시공사의 사업시행자 참여를 놓고 허구가 아닌 주민의 알권리를 위해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영준 의원은  27일 오후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교산동 일원에 대해 하남도시공사의 교산신도시 사업시행자 참여에 문제없다는 하남시의 주장은 이제 신빙성 없는 허구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하남도시공사는 H1프로젝트 사업과 관련, 소송 진행으로 교산신도시 사업시행자 참여시기가 지체되는 상황이라고 주장하지만, 경기도시공사의 3기 신도시 사업시행 참여비율에 대한 '경기도시공사 참여지분 확대 건의안' 이 경기도의회에서 보류된 상황과 LH의 입장(경기도시공사의 사업지분참여 20% 주장 )등 내용을 토대로 정리하면, 사업참여 가능하다는 주장이 얼마나 현실성이 떨어지는 것인지 충분히 판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H1프로젝트 사업관련 진행중인 소송도 하나의 변수이지만 이를 차치하고라도 하남도시공사의 신도시개발 사업참여는 불가능하다고 보지만 그렇지 않다면 하남시는 정확한 근거로써 시민을 위해 제대로 된 대변인 역할을 할 수 있음을 밝혀 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교산신도시의 경우 14조 4000억 정도의 사업규모가 추정되는 상황에서 경기도시공사의 사업참여비율 20%를 주장하는 LH 입장을 보면, 하남도시공사가 참여할 공간이 과연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만일, 하남도시공사가 20% 참여한다는 가정을 해도 총사업비 중 20% 사업참여 규모는 2조8000여억원에 달하지만 하남도시공사의 자본금(납입자본금 1,780억)을 가지고 이 사업을 하겠다는 발상이 과연 현실성이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하남시는 하남도시공사의 신도시 개발사업 참여가 현실성 없고 불가능함을 하남시민에게 정확히 알리고 제대로 된 향후 방안을 마련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시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한 올바른 모습으로 지역주민과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신도시 개발사업의 첫 모델이 될 수 있을 것" 주장했다. 

 "하남시는 지역주민의 실질적 이익보장을 위해 진정성 있는 대변인의 모습을 보여줄 것과 하남도시공사의 신도시 개발사업 참여가 실현가능성이 없음을 시민에게 정확히 정보를 제공해 시민의 알권리를 보장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경고했다.

<성명서 전문>

하남도시공사의 교산신도시 사업시행자 참여에 문제없다는 주장은 이제 신빙성 없는 허구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하남시는 이런저런 이유로 하남시민을 호도하지 말고 지역주민의 실질적 이익보장을 위해 진정성 있는 대변인의 모습을 보여줄 것과 하남도시공사의 신도시 개발사업 참여가 실현가능성이 없음을 하남시민에게 정확히 정보를 제공해 시민의 알권리를 보장해 줄 것을 촉구한다.

하남도시공사는 H1프로젝트 사업과 관련한 소송진행으로 교산신도시 사업시행자 참여시기가 지체되는 상황이라고 주장하지만, 경기도시공사의 3기 신도시 사업시행 참여비율에 대한 '경기도시공사 참여지분 확대 건의안' 이 경기도의회에서 보류된 상황과 LH의 입장(경기도시공사의 사업지분참여 20% 주장 )등 내용을 토대로 정리하면, 사업참여 가능하다는 하남도시공사의 주장이 얼마나 현실성이 떨어지는 것인지 충분히 판단할 수 있다.

H1프로젝트 사업관련 진행중인 소송도 물론 하나의 변수이지만 이를 차치하고라도 하남도시공사의 신도시개발 사업참여는 불가능하다고 본다. 만일, 그렇지 않다면 하남시는 정확한 근거로써 하남시민을 위해 제대로 된 대변인 역할을 할 수 있음을 밝혀 줄 것을 촉구한다.

교산신도시의 경우 14조 4000억 정도의 사업규모가 추정되는 상황에서 경기도시공사의 사업참여비율 20%를 주장하는 LH 입장을 보면, 하남도시공사가 참여할 공간이 과연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만일, 하남도시공사가 20% 참여한다는 가정을 해도 이는 현실성이 없다. 왜냐하면, 총사업비 중 20% 사업참여 규모는 2,800억여원에 달하는데 하남도시공사의 자본금(납입자본금 1,780억)을 가지고 이 사업을 하겠다는 발상이 과연?현실성이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하남시는?하남도시공사의 신도시 개발사업 참여가 현실성 없고 불가능함을 하남시민에게 정확히 알리고 제대로 된 향후 방안을 마련해 나가야 할 것이다. 이것이 바로 시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한 올바른 모습이며 지역주민과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신도시 개발사업의 첫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9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