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부동산 > 분양
우미건설, 4월 ‘위례신도시에서 875가구 공급문콕방지법 적용 주차장 폭 확대…4베이 구조, 공간 활용ㆍ개방감 ‘눈길’
이재연 기자  |  hanamilbo@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6  05:16: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우미건설이 다음달 하순 위례신도시(경기도 하남시 학암동)지에서 전용면적 85㎡를 초과하는 875가구의 우미린 1차 아파트를 선보인다.

   
 
위례신도시 A3-4b블록에서 공급되는 우미린 1차’는 총 13개 동으로 지하 3층, 지상 26층, 전용면적 102∼144㎡ 875가구로 구성됐다. 전용면적별로는 △102㎡ 691가구 △113㎡ 177가구 △114㎡T 5가구 △144㎡T 2가구 등으로 구성됐다.

또,  2017년부터 계도 기간을 거쳐 왔던 ‘주차장법시행규칙 개정안’ 일명 문콕방지법이 이달부터 시행되면서 주차장 폭 최소 기준이 기존 2.3m에서 2.5m로 확대되고 확장형 주차장도 기존 2.5mx5.1m에서 2.6mx5.2m로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남향 위주 동 배치로 조망은 물론 저층에서도 햇빛이 잘 들고 통풍이 우수하도록 설계하는 한편, 평면은 전면에 거실과 방 3개를 배체하는 판상형 4베이 구조를 적용했다.  공간활용성과 개방감이 돋보이며 주부들에게 인기 높은 수납 특화 공간 팬트리도 설계했다.

입주민 편의를 위해 다양한 커뮤니티시설과 독서실, 작은도서관 등 자녀 교육을 위한 에듀센터도 들어선다. 미세먼지가 많아도 마음 놓고 운동할 수 있는 실내 체육관과 피트니스센터도 갖출 예정이다.

업계는 이들 단지가 기본형건축비 인상으로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3.3㎡당 14만2000원 가량 오른다 해도 평균 분양가가 2,000만 원대를 넘지 않을 것으로 추정한다. 거주지별 우선 비율은 적용돼 하남시 1년 이상 거주자 30%, 경기도 6개월 거주자 20%, 수도권 50% 비율로 당첨자를 가린다.

경기도 하남시 학암동과 서울시 송파구 장지·거여동, 성남시 수정구 창곡동에 공공택지개발지구인 위례신도시 하남권역은 4만 6000가구가 입주하는 대규모아파트 단지다. 그린벨트(GB)를 풀어 개발되는 택지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면서 주변시세보다 분양가가 낮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한편, GS건설이 지난 1월 분양한 ‘위례포레자이’는 평균분양가가 1820만원으로 487가구 일반 모집에 6만3,472명이 청약을 접수해 평균 경쟁률 130.33 대 1로 수도권 분양 주요 단지 중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견본주택은 서울시 강남구 자곡동 사거리 인근(자곡동 660)에 마련될 예정이다.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9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