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교육
추민규 의원, 유명무실한 지역사 교육 질타교육지원청 단위의 특단의 대책마련 주문
유경희 기자  |  hanamcit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1  04:51: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추민규 의원(더불어민주당, 하남2)이 16일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에서 실시한 구리남양주·광주하남·이천교육지원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내고장의 문화재, 내고장의 인물, 내고장의 역사적 사건 등을 다루어야 할 지역사가 일선 학교에서 전혀 교육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교육지원청 단위의 특단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질의에서 추민규 의원은 “초등학교 3학년에서 지역 역사를 다루고 있지만, 단 한 개 학년을 제외한 초·중·고 전 과정에서 지역사는 전혀 다루어지고 있지 못하다”고 말하고, “자신이 살고 있는 마을의 역사, 심지어 마을 이름에 얽힌 역사조차 아이들이 모른다고 타박할 것이 아니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하는게 순리가 아닌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추 의원은 “지역교육청 단위에서 지역사에 관심을 두지 않는다면 누구도 관심을 갖지 않는다”고 말하고, “절실히 호소드리니 교육지원청 단위에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보고해 달라”고 주문했다. 답변에서 세 교육장 모두 “지역 향토역사에 대한 교육강화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추 의원은 여학생에 대한 교육복지가 취약함을 지적했다. 질의에서 추 의원은 “학생들을 만나보면 많은 아이들이 학교에 생리대 자판기가 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 하지만 정작 방문해본 많은 학교 중 단 한군데도 생리대 자판기가 설치된 곳을 보지 못했다”고 말하고, “학생 인권의 개념에서 자연스런 생리현상이 수치심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조속히 학교에 생리대 자판기를 설치해 달라”고 요구했다.

 하남 출신인 추 의원은 하남 미사지구가 직면한 과밀학급·과대학교 문제도 지적했다.

 

유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8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