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행정 > 시의회
하남, 폐차 권유하더니 알고보니 관용차는 2005년식경유차 4대 보유·매연 뿜는 미세먼지 '주범'…허술한 행정 '도마 위'
이재연 기자  |  hanamilbo@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28  04:57: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하남시가 보유하고 있는 업무용 경유차량 관리가 제멋대로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올해 1월 1일부터 ‘수도권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제도(LEZ, Low Emission Zone)’를 시행하면서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제도 위반 차량 단속을 실시하고 있지만 시가 보유한 14년된 4대의 업무용 관용차량에 대해 교체 등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것.

하남시의회 강성삼 부의장은 지난 17일 하남시 환경보호과를 대상으로 한 2018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시가 미세먼지 감소 정책으로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지원을 비롯, 전기자동차 지원 등 시민들에게 친환경차량 사용 권장에 앞장서고 있지만 업무용 경유차량 4대가 2005연식으로 정부의 미세먼지 배출량감축 정책에 역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부의장은 "시민들에게 대기오염 방지를 위해 자동차 배출가스 단속을 하고 있는 시가 노후 관용 차량을 버젓이 운행하는 등 이런 차량이 상식선상에서 어떤 업무를 할 수 있는지 심각한 문제가 아닌가 싶다"라고 시의 허술한 행정을 우려했다.

그러면서 “시에서 노후 된 경유차 폐차를 지원하고 있지만 정작 시가 왜 노후 된 관용차량을 운행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관용차량 중 노후된 차를 교체해 차량 운영의 효율성과 예산절감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답변에 나선 환경보호과 관계자는 “노후차량을 보유하고 있는지 몰랐다"며 "조속한 시일내에 관리부서인 회계과와 협의해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수도권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인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2005년 12월 31일 이전 제작된 경유자동차로서 수도권(대기관리권역)에 2년이상 연속으로 등록된 경유차량에 대해 조기폐차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8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