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행정 > 지방선거
"지방선거 선거구 획정 불발로 후보들 속탄다"국회 본회의 법안상정 또 불발…2일 예비후보 등록 혼란 불가피
이재연 기자  |  hanamilbo@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1  06:19: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이 10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시·도의원 선거구 획정에 대한 국회 법안상정이 또 다시 불발되면서 출마 후보자들의 속이 바싹 타들어가고 있다.

   
 
국회는 20일 본회의를 열고 민생법안 등을 처리했지만 여야가 이견을 보이고 있는 기초의원과 광역의원 정수를 결정하는 선거구 획정에 대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처리를 시도했지만 통과시키지 못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2일 예정된 하남시 광역·기초의원 예비자 후보 등록에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하남시 인구는 미사강변도시와 위례신도시의 택지개발로 유입으로 인구가 24만여 명으로 늘어났지만 기초의원의 정수는 모두 7명으로 2개 선거구에 지역구 의원 6명과 비례 대표 1명, 도의원은 2명이다.

하남보다 인구수가 2만여 명이 적은 양주와 이천의 기초의원은 8명으로 인구별 의원 수의 형평성이 맞지 않는 것이 지역정가의 전언이다. 하지만 선거가 불과 4개월도 남지 않은 가운데 다음달 2일부터 실시되는 예비후보자 등록에 혼란도 예상된다.

국회 임시회 마지막 날인 28일 법안이 통과된다고 해도 시·도 조례에 반영되는 시간이 15일 정도 소요된다는 것을 감안하면 예비자후보 등록일까지 확정되지 않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하남시 시·도 선거에 출마할 예비 후보들은 선거구가 윤곽도 잡지 않은 상태에서 등록을 미루거나 선거운동을 시작하게 되면서 인지도가 낮은 정치신인들에게는 큰 불이익을 당할 것으로 보인다.

등록이 늦어질수록 지방선거에 나서는 예비후보자들은 불이익을 받고 유권자들도 선거에 나서는 후보자들의 인물 됨됨이와 공약을 제대로 파악할 시간이 줄어드는 등 더욱 큰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한편, 현행 공직선거법은‘선거구획정위는 선거일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구획정위는 선거일 6개월 전까지 획정안을 마련해 도지사에게 제출해야 하며 도의회는 이 획정안을 존중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1)  
유권자
(121.XXX.XXX.180)
2018-02-21 06:34:11
지방선거 선거구 획정 불발.. 한국 정치의 현실이 아닐가요?
전체기사의견(1)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8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