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스포츠/문화 >
하남, 금암산 삼국시대 고분군 긴급 발굴조사신라 석실묘·석곽묘등 6기 고분, 유개완․청동경등 유물 출토
김주희 기자  |  Joohanam031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8  11:37: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하남시와 하남역사박물관은 하남시 광암동 산42번지 일원의 금암산 삼국시대 고분군에 대한 지난 5월부터 긴급발굴 조사결과 용인 보정동 고분군(사적 제500호)과 여주 매룡리 고분군(경기도 기념물 제180호)와 필적하는 대규모 신라고분군이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금암산 고분군은 하남 이성산성(사적 제422호)과 남한산성(사적 제57호)을   잇는 능선상에 조성된 삼국시대 고분군으로 2000년대 초반에 지표조사를   통해 그 존재가 알려졌으며 2005년 일부지역에 대한 문화재 조사에서 백제   석실묘 2기와 신라 석곽묘 10기 등 삼국시대 고분들이 조사된 바 있다.

 또한 세계문화유산인 남한산성으로 이어지는 등산로 상에 위치한 관계로   등산객의 증가에 따른 문화재의 피해가 우려되어 문화재청에서 문화재청   복권기금(문화재보호기금) 7천만원을 긴급지원하여 조사가 이뤄지게 됐다.
 
 7개월에 걸친 조사 결과 신라 석실묘와 석곽묘 등 6기의 고분을 1차적으로 확인하였으며, 이들 고분에서 인화문평구병, 유개완, 청동경, 청동 숫가락, 철제 과대금구 등의 유물이 출토됐다.

  이들 고분군과 출토유물로 볼 때 금암산 고분군은 백제에서 신라로 이어지며     오랜기간동안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중심연대는 7세기~8세기경으로 삼국    시대에 한강의 패권을 둘러싼 백제와 신라의 쟁패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문화유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조사현장을 확인한 학계전문가들은 금암산 고분군에는 100여기의 고분이     분포하는 것으로 보이며, 이는 한강유역 최대의 삼국시대 신라 고분군으로    파악되고 있으나, 이들 고분이 등산로에 위치하고 있어 계속 훼손될 가능성이    높아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발굴조사와 유적 보호대책의 수립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발굴조사를 통하여 신라와 백제의 관계를 엿볼수 있는 중요한 문화 유적이 발견된 만큼 앞으로 예산이 확보될수 있도록 노력하여 지속적인 발굴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8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