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행정 > 경기도
도내 판매 중인 냉동베리, 잔류농약 검사결과 ‘안전’
김숙경 기자  |  Sookkyung33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06  07:54: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경기지역에서 유통되는 블루베리, 복분자 등 냉동베리가 잔류농약으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5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윤미혜)은 9월 12일부터 23일까지 경기지역 유통·판매업체에서 판매 중인 냉동베리 40건을 대상으로 잔류농약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39건에서 농약이 불검출됐다고 밝혔다.

나머지 1건은 냉동블루베리로, 잔류농약인 비펜트린(bifenthrin)이 0.2 mg/kg 검출됐으나 기준치(3.0 mg/kg) 이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모니터링은 베리류가 냉동으로 가공돼 일년 내내 유통되고 대부분이 수입산임에 따라 안전성을 검증해 소비자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실시됐다.

검사는 블루베리, 블랙커런트, 아로니아, 크랜베리, 복분자, 오디, 딸기 등 국내산 10건, 수입산 30건의 냉동베리에 대해 이뤄졌다. 검사 항목은 살균제, 살충제, 살비제 등 잔류농약 220종이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안토시아닌을 다량 함유 식품으로 최근 베리류가 안토시아닌 다량 함유 식품으로 ‘슈퍼푸드’로 각광받음에 따라 이번 모니터링을 실시했다”며 “향후 안토시아닌 색소에 대한 조사 등 베리류에 대한 지속적 연구를 실시하고 안전성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숙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9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