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1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건/사고] 하남, "대형트럭 ·영업용 차량 불법주차로 몸살"
도심 곳곳이 도로를 무단 점거 한 채 불법 주차된 대형트럭 등 영업용 차량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1일 하남시에 따르면 시에 등록된 화물차와 승합차 운송업자들은 공동차고지, 공영차고지, 화물자동차 휴게소, 화물터미널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지정된
이재연 기자   2019-08-01
[사건/사고] 근무마치고 귀가중 실습경찰 교통사고로 숨져
올 4월 임용돼 실습중인 신임경찰이 근무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교통사고가 발생해 숨지는 사건이 뒤늦게 밝혀졌다.16일 하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광주경찰서 경안지구대 소속 A 순경(27)은 지난달 26일 6시59분께 자신의 SUV(테라칸) 차량을 몰고 집
이재연 기자   2019-07-17
[사건/사고] 하남, 쳔현동 고물상서 화재
2일 오전 11시 20분께 경기도 하남시 천현동의 한 고물상에서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해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이날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시간 20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고물상 폐기물과 사무실
이재연 기자   2019-04-02
[사건/사고] 하남, 망월동 롯데캐슬 공사 현장서 화재
25일 새벽 5시 30분께 경기도 하남시 망월동 롯데캐슬 공사현장에서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해 인부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이날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이 화재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전설케이블
이재연 기자   2019-02-26
[사건/사고] 구속된 불법 선물옵션 업체 대표는 김나영 남편
방송인 김나영의 남편 최모(46)씨가 불법선물거래 혐의로 구속된(본지 11월 13일자 보도)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여론의 뭇매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13일 경기 하남경찰서는 금융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고 사설 선물옵션 업체를 차린뒤 1000여명의
이재연 기자   2018-11-26
[사건/사고] 도 특사경, 하남 가정간편식 불결 제조업체 적발
1인 가구 증가와 식습관의 변화로 가정간편식(HMR)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유통기한이 지났는데도 당일 조리한 것처럼 제조일자를 속이거나, 곰팡이가 핀 오래된 식자재를 조리용으로 보관해온 하시, 가정간편식 불결 제조업체가 적발됐다. 12일 경기도 특별
김주희 기자   2018-07-12
[사건/사고] 하남, 고용보험 5천800만원 꿀꺽한 일가족 적발
대표이사 일가족과 지인 등을 조직적으로 등록해 고용보험금을 부정 수급한 하남지역 제조업체가 고용 당국에 적발됐다.고용노동부 경기지청(지청장 이덕희)은 고용보험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하남시에 소재한 차(茶)류 가공업체 대표 김모(50·여)씨와 형제자매
이재연 기자   2018-06-22
[사건/사고] 하남, 일가족에 흉기 휘둘러 아들·딸 살해
평소 우울증을 앓던 30대 가장이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러 생후 9개월 된 아들과 세 살짜리 딸이 숨지고 아내가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8일 하남경찰서에 따르면, 새벽 2시께 하남시 풍산동 자신의 집에서 잠을 자고 있던 가족에게 흉기를 휘둘
이재연 기자   2018-04-29
[사건/사고] 하남, 승용차서 담뱃불 켜다 '폭팔사고'
음주 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된 30대가 귀가했다가 승용차 안에서 담배를 피려다 폭팔사고가 일어나 다쳤다.14일 오전 4시 50분쯤께 경기도 하남시 한 주택가에 A씨(39)가 주차된 자신의 승용차에서 부탄가스가 폭발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일어났다.당시
이재연 기자   2018-04-15
[사건/사고] '묻지마 폭행' 40대 남성 투신 후 차에 치여 숨져
'묻지마 폭행'을 일으켜 경찰에 쫓기던 40대 용의자가 다리에서 투신한 후 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경찰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7시 50분께 경기 구리시 토평동 강변북로에서 '묻지마 폭행'으로 경찰의 수사를 받던 김모(43·남)씨가 다리
이재연 기자   2018-01-04
[사건/사고] 하남, 초이동서 승용차·버스 충돌 사고발생
18일 오후 8시쯤 경기도 하남시 초이동의 한 교차로에서 장모씨(43·남)의 승용차와 강모(48·남) 씨가 몰던 시내버스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이 사고로 운전자를 포함해 버스 승객 등 모두 10명이 타박상 등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
이재연 기자   2017-11-19
[사건/사고] 윤송이 부친 피의자 범행 뒤 하남 다녀와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42)의 부친이자 김택진 대표(50)의 장인인 윤모씨(68)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허모씨(41)가 범행 후 하남시 미사리에 다녀온 사실이 확인됐다.하지만 허씨는 하남을 다녀온 이유에 대해 아무런 진술을 하지 않고 있다.
이재연 기자   2017-11-01
[사건/사고] 이혼문제로 한국인 처형 살해한 60대 일본인 검거
한국인 아내와 이혼 문제를 놓고 갈등끝에 처형을 살해한 60대 일본인이 경찰에 붙잡혔다.29일 경기 하남경찰서는 29일 이혼문제로 가족들과 다투다가 처형 B(69)씨를 살해한 혐의로 일본인 A(69)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이재연 기자   2017-08-29
[사건/사고] 생후 2개월 된 강아지 던진 노인 처분은?
생후 2개월 된 강아지를 내동댕이친 혐의로 입건된 60대 노인이 결국 형사처분을 받게 됐다.28일 하남경찰서에 따르면 생후 2개월 된 강아지를 내던져 죽게했다는 혐의로 조사를 받던 A씨(69)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A씨에게
이재연 기자   2017-08-28
[사건/사고] 시의회, 친환경복합단지 조사특위 가동 '가닥'
하남시의회(의장 김종복)가 천현교산지구 친환경복합단지 H1 프로젝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에서의 문제점을 점검하기 위한 조사특위 가동에 가속도를 낼 예정이다. 1일 하남시의회에 따르면 1일 오전 의원 전원이 참여하는 주례회의에서 '천현교산지구 친환경
이재연 기자   2017-08-01
[사건/사고] 뇌물수수 LH공사 직원에 실형 선고
건설업체로부터 수천만 원 어치의 금품과 골프접대를 받은 전 한국주택공사(LH) 등 공기업 직원들에게 실형이 선고됐다.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송경호)는 직무 연관성 있는 건설업체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과 골프 접대를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연 기자   2017-06-08
[사건/사고] 하남, 브라질 냉동 닭 국내산 속여 판 11명 검거
브라질산 냉동 닭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한 혐의로 11명이 경찰에 붙잡혔다.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브라질산 냉동 닭고기를 100% 국내산으로 속여판 하남 A식품 대표 이모(50)씨 등 11명을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검거했
이재연 기자   2016-12-20
[사건/사고] 하남, 층간소음 살인범 정신감정 신청
지난 7월 하남에서 발생한 층간소음 살인 사건의 피고인이 정신감정을 신청했다.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홍순욱 부장판사)에서 열린 첫 심리에서 피고인 김모(34)씨는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한다”며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하지만 김 씨는 범행을 모두
이재연 기자   2016-08-30
[사건/사고] 미사대교 인근서 절단된 돼지 사체 수십구 발견
한강에서 절단된 돼지 사체 수십 구가 잇따라 발견돼 서울시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17일 서울시와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16일 오전 9시 경기도 하남시 미사대교 인근 한강 수면에서 돼지로 추정되는 절단된 동물 사체 30여구가 떠내려와 회수하고 하남시청
이재연 기자   2016-08-17
[사건/사고] 검찰, 하남도시공사 사장·처장 구속기소
하남시 현안2지구 개발 사업정보를 브로커에게 전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됐던 박덕진(76) 하남도시공사 사장이 구속됐다.또 검찰은 박 사장과 같은 혐의 등으로 하남도시공사 관리처장 권모(51)씨와 브로커 양모(50)씨를 구속기소 하고 재판에 넘겼다.
이석화 기자   2016-07-21
 1 | 2 | 3 | 4 | 5 | 6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9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