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57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부동산 전망] 하남, 부동산 불법행위 무더기 적발
실거래가 보다 가격을 높이거나 낮추는 이른바 업다운 거래를 하고 거짓 신고한 사람들이 대거 특별조사에 적발됐다. 하남시와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17일부터 올해 2월 15일까지 도내 거짓 신고 의심 사례 2,443건을 특별조사 한 결과 거짓 신고
이재연 기자   2019-02-21
[분양] 하남도시공사, 4월 감일지구에 866세대 공급
오는 4월, 하남감일 공공주택지구 B9블록에서 하남도시공사(도시공사)와 민간이 참여하는 866세대의 신규 아파트가 공급된다. 하남도시공사에 따르면 감일공공주택지구 B9블록(4만3,339㎡)에서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는 866세대를 건립해 공급할 예정이
이재연 기자   2019-02-20
[분양] LH, 하남감일지구 최초 근생 용지 10필지 공급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경기도 하남시 감일지구에 최초로 근린생활시설용지를 공급한다. LH에 따르면 하남감일지구 최초로 근린생활시설용지 10필지 1만1,219㎡(3,400평)를 경쟁입찰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공급되는 근린생활시설용지의 필지
이재연 기자   2019-02-15
[부동산] 하남LH 공공임대 입주민, 공공주택법 개정 'NO'
하남시를 비롯한 전국 8만 명의 10년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이 정부의 공공주택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입법예고에 대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우선분양전환권을 포기하는 입주민에 한해 연장하는 것으로, ‘우선분양전환권’은 분양전환을 목적으로 하는 공공임대의
이재연 기자   2019-02-13
[분양] 하남, 3월 위례신도시 분양시장 풍성
다음 달 위례신도시(하남시 학암동) 4개 단지에서 2,924가구의 새 아파트가 선보인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중순부터 말까지 현대엔지니어링이 시공하는 A3-4a블록 ‘위례신도시 힐스테이트’ 1078가구를 시작으로 4개 블록에서 2,924가
이재연 기자   2019-02-01
[부동산] "하남 법화골 신도시 지정 백지화하라"
3기 신도시 중 한 곳인 하남 법화골 주민들이 지정 철회를 요구하며 집단행동에 나섰다. 대상지인 법화골 주민들로 구성된 신도시 지정(안) 철회 대책위원회(위원장 장준용)는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을 통해 "하남 신도시는 산골짜기 까지 아주 알알이 톱니바퀴
이재연 기자   2019-01-24
[부동산] 하남,위례포레자이, 1순위 경쟁률 '130 대 1'
하남 위례포레자이 1순위 당첨자 중 평균 가점은 66.3점 이었으며 1순위 경쟁률은 무려 130 대 1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당첨자를 발표한 ‘위례포레자이’의 당첨자 평균 가점은 84점 만점에 66.3점으로 1순위 청약
이재연 기자   2019-01-14
[부동산 전망] 하남, 올해 위례신도시 4750가구 공급
올해 위례신도시(하남시 학암동) 7개 단지에서 새 아파트가 선을 보인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번 달 현대건설이 시행하는 A3-4a블록 ‘위례신도시 힐스테이트’ 1078가구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475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위례신도시
이재연 기자   2019-01-14
[분양] 하남감일, B3 ·B4블록 17일 1순위 공급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오는 17일 하남 감일 지구(감일·감이동)에서 공공분양 1173가구에 대해 1순위 청약을 받는다. LH가 올해 처음으로 공급하는 하남감일 스윗시티는 B3, B4 2개 블록으로 구성된 공공분양 아파트다. B3블록은 전용 74.7
이재연 기자   2019-01-10
[부동산 전망] 하남, 당첨률 높은 청약통장 불법거래 '활개'
“10만원씩 한 번도 밀리지 않고 60개월 이상 납입한 경우에는 원금을 제외하고 300~600만원의 웃돈을 얹어서 드릴 수 있습니다.”하남시 덕풍동에 거주하는 김 모(51남)씨는 "최근 전신주에 붙어 있는 ‘청약저축·예금 삽니다"라는 광고물을 보고 호
이재연 기자   2019-01-08
[부동산] 주민대책위, 하남 신도시 개발 'NO'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석철호, 이하 주민대책위)가 신도시 개발을 반대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아울러, 의견서에는 석철호 위원장 등 총 603명의 연명서도 함께 첨부돼 지난 2일 시에 전달됐다.주민대책위는 공공주택지구 지정과 관련해
이재연 기자   2019-01-05
[매물/전월세] 하남감일 B3, B4블록 내년 1월 15일 1순위 공급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오는 31일 하남 감일 지구에서 공공분양 1762가구를 내놓는다. B3, B4 2개 블록으로 LH가 올해 공급하는 마지막 공공분양 아파트다. B3블록은 전용 74.72㎡ 31, 74.73㎡ 143, 84.88㎡ 239, 84.
이재연 기자   2018-12-28
[분양] 하남, 위례포레자이 청약 결국 내년 1월로
경기도 하남시 북위례에서 첫 분양에 나선 GS건설의 위례포레자이 청약 일정이 일주일 미뤄졌다. 26일 GS건설에 따르면 지난 21일 견본주택을 오픈한 위례포레자이가 26일 하남시로부터 분양 승인을 받음에 띠라 분양일정을 일주일 연기했다고 밝혔다.이에
이재연 기자   2018-12-26
[개발계획] 하남, 신도시 시행사 배제 "시민 무시하나"
하남시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되면서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개발구상안을 놓고 곳곳서 문제점이 노출되는 등 원성을 사고 있있다.특히, 신도시로 지정된 4개 지자체 중 유일하게 공동 시행사에서 배제되면서 안일한 대응에 시민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국토부에 따르
이재연 기자   2018-12-24
[분양] 하남, 이번 달 위례신도시 1632가구 공급
서울 성북구에 거주하는 이모(50 ·남)씨는 오는 27일 공급예정인 위례신도시(하남시 학암동) '위례포레자이'에 청약하기로 마음먹었다. 감일지구 '포웰시티'와 미사강변도시 '미사역 파라곤'에 청약을 시도했지만 추첨에서 연거푸 떨어졌기 때문이다. 그는
이재연 기자   2018-12-18
[부동산 전망] 3기신도시 후보지 감북 이르면 이번주 발표
제 3기 신도시로 서울과 인접한 하남 감북동 일원이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는 가운데 정부가 이르면 이번 주 발표할 전망이다. 17일 국회와 정부에 따르면 9.21 주택 공급 대책으로 수도권에 330만㎡ 이상의 '미니 신도시' 4~5곳을 개발해 주택 20
이재연 기자   2018-12-17
[부동산 전망] 아파트 분양 완판 미사강변, 상가 '텅텅' 왜?
“미사역(가칭)과 1분 거리에 있는 상가인데도 50%이상이 비어 있다고 보면 됩니다. 하남선 복선전철 개통이 언제될 지 모르는 상황에서 매월 수백만 원의 세를 내가며 장사를 하려고 하겠어요.미사강변도시 한 오피스텔 1층 상가에서 부동산업을 하고 있는
이재연 기자   2018-12-12
[부동산] 도, 경기행복주택 894호 공급
경기도가 다산신도시 다산역A2 지구, 의왕역 지구, 오산 가장 지구 등 3개 지역에서 16일부터 20일까지 인터넷 청약접수로 경기행복주택 입주자를 모집한다. 공급규모는 총 894호로 다산역A2가 794호, 의왕역이 50호, 오산 가장이 50호다. 다산
김숙경 기자   2018-12-10
[부동산 전망] 하남, 경기도 주택행정 평가 ‘최우수’ 쾌거
하남시가 2018년 경기도 주택행정 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경기도 주택행정 우수 평가는 지난 1년간 31개 시군에서 추진한 주택관련 사업을 점검하고 성과를 분석·공유하기 위하여 매년 실시하고 있다. 도는 지난달 31개 시군을 대상
박상희 기자   2018-12-05
[분양] 10년공임연합, 국토부 기간 연장안에 반발
LH 10년공공임대연합회(연합회)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10년 공공임대 연장’ 대안에 대해 공공임대 입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연합회는 성명서를 통해 지난달 26일 국토교통부가 보도자료를 통해 ‘우선분양전환권을 포기하면 8년 연장해주겠다’ 발
이재연 기자   2018-12-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9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