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46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부동산 전망] 미사강변도시, 5~7월 1202세대 '집들이'
올해 5월부터 7월까지 미사강변도시에서 1,202세대(유입인구 3,100명)가 집들이를 한다. 24일 하남시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다음달 미사강변도시 '미사강변대원칸타빌' 550세대(A3블록)를 시작으로 7월, e편한세상 미사(A27블록·652세대)
이재연 기자   2018-04-24
[분양] "올해 12월 감일지구서 공공아파트 나온다"
올해 12월 하남감일지구서 1,662세대의 공공아파트가 나온다. 한국주택공사(LH)에 따르면, 올해 12월 하남감일지구 B3 블록 (815세대·사전예약 174세대 포함), B4블록, (847세대·사전예약 165세대 포함)에서 전용 84㎡ 이하 공공아파
이재연 기자   2018-04-16
[부동산 전망] 하남, 미군반환공여구역 대학·기업 유치해야
하남시가 지난 2개월간에 걸쳐 주한미군반환공여구역 (이하 반환공여구역)의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시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교육연구단지(대학 등)와 기업 유치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5일 하남시에 따르면 항목별 조사결과 반환공여구역 개
유경희 기자   2018-04-15
[분양] 도시공사, 하반기 60㎡이하 1251세대 공급
하남도시공사(사장 김재남)가 NH투자컨소시엄과 함께 추진하는 현안사업2지구 A1블록 공동주택이 올 하반기 공급된다. 13일 하남도시공사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에 현안2지구 A1블록(신장동 577번지 일원·4만2175㎡)에서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는 60
이재연 기자   2018-04-13
[부동산 전망] 미사강변, 정부 규제에도 아파트값 인기 UP
8·2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최근 미사강변도시 아파트 값이 연속으로 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LTV·DTI 등의 규제가 강화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지만 미사강변도시가 수요자들의 인기를 독차지하면서 관심도가 날로 치솟고 있다.9일 한국
이재연 기자   2018-04-09
[부동산] “하남시 투기 꼼짝마” 부동산 특사경 떳다
최근 기승을 부리고 있는 부동산 거래 불법행위 근절행위 단속을 위한 부동산 분야 특별사법경찰(특사경)이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청약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하남시를 비롯, 투기과열지역에서 발생하는 다운계약서 작성 등 위법 행위에 대
이재연 기자   2018-04-06
[부동산 전망] 하남 감일에 청년·신혼부부 민간 임대 공급
하남시 감일지구에 청년·신혼부부들이 시세의 70~85%의 임대료로 최장 8년까지 살 수 있는 공공지원 민간임대 주택이 올해 하반기부터 공급된다 5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1차로 하남 감일지구 B-8블록, 4만3306
이재연 기자   2018-04-05
[분양] 하남, 덕풍동 따복하우스 9월 착공
경기도시공사 간부직원의 사업자 선정 특혜의혹이 불거지면서 중단됐던 하남시 덕풍동 따복하우스 건립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5일 경기도와 하남시에 따르면 하남시 덕풍동 828번지 인근에 짓는 따복하우스는 오는 2020년 131호에 대한 준공을 목표로
이재연 기자   2018-04-04
[부동산] 하남, 올해 감일지구서 5478가구 공급
이번달부터 올해말까지 하남감일지구에서 5478가구가 공급된다. 3일 한국주택공사(LH)와 하남시에 따르면, 이번달 중순 감일지구의 첫 민간아파트인 '하남 포웰시티'를 2603가구를 시작으로 6개 블록에서 5478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남
이재연 기자   2018-04-03
[부동산 전망] 하남, 수도권 최근 5년간 1순위 청약자 '3위'
하남시가 수도권에서 최근 5년간 1순위 청약자가 3번째로 많이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미사강변도시와 북위례, 감일, 현안1·2지구의 대규모 택지개발이 이뤄지면서 수도권 수요자들의 인기를 끌었던 것으로 분석된다.20일 금융결제원 통계 자료에 따르면
이재연 기자   2018-03-20
[부동산 전망] 미사강변도시, 올해 5048가구 '집들이'
올해 수도권 대규모 택지개발지구인 미사강변도시에서 5048가구가 집들이를 한다.20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하남시에 따르면 지난달 20일부터 미사강변도시 20블록 655가구(6개동)를 시작으로 11월까지 6개 블록에서 5048가구의 집들이가 이어질
이재연 기자   2018-03-20
[부동산 전망] "하남 집값 상승률 강남의 5배"
정부가 지난해부터 줄줄이 내놓은 각종 부동산 대출규제에도 불구하고 하남의 집값이 상승열기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하남의 경우 6·19부동산대책으로 LTV·DTI 등의 규제가 강화된 '청약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지만 미사강변도시에 이어
이재연 기자   2018-03-19
[분양] 감일, 첫 민간 '하남포웰시티' 분양 또 연기
서울 강남 생활권이면서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받는 하남시 감일지구 '하남 포웰시티' 분양이 다시 미뤄졌다. 이 단지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하남 감일지구에 선보이는 첫 민간분양아파트로 당초 3월 분양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분양 일정이 또 연기됐다.'하남
이재연 기자   2018-03-15
[분양] "올 하반기 하남 위례신도시 2513가구 공급"
올해 하반기 위례신도시(하남시 학암동)에서 새 아파트가 선을 보인다. 14일 하남시와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오는 7월부터 9월까지 위례신도시 A3-4b, A3-4a, A3-2 등 3개 블록에서 85㎡ 초과 2513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는
이재연 기자   2018-03-14
[분양] 하남현안2지구, 하반기 984세대 공급
올해 하반기에 하남 현안2지구 A1블록에서 60㎡이하 아파트 984세대가 공급될 예정이다. 하남도시공사(사장 김재남)에 따르면 하남 현안2지구 A1블록(신장동 349-2번지 일원·4만2175㎡)에서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는 60㎡이하의 소형 아파트를
이재연 기자   2018-03-08
[부동산 전망] 분양가 상한제 회피 '꼼수 분양' 이제는 'NO'
앞으로 공공택지에서 분양가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일반분양 대신 민간임대로 전환하는 꼼수 분양이 차단된다.특히 분양주택용지에서 공급할 수 있는 임대주택은 공공임대주택과 임대 의무 기간이 8년 이상인 경우에만 공공 지원 민간임대 주택으로 돌릴 수 있도록 규
이재연 기자   2018-02-26
[부동산 전망] 옛 보금자리지구 하남감일 8년 만에 청약 받는다
보금자리주택 지정이후 보상지연으로 8년째 표류했던 하남감일지구 단지 중 일부가 8년 만에 본 청약에 나선다. 하남감일지구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개발해 아파트를 짓는 공공택지지구로 토지보상,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재무구조 악화 등으로 본청약이
이재연 기자   2018-02-21
[부동산 전망] 꼼수분양 의혹, '위례 호반가든하임' 완판 실패
공공택지에서 분양가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일반분양 대신 민간임대로 전환해 꼼수 분양 논란을 낳았던 호반건설의‘위례 호반가든하임’이 결국 계약 기간 안에 물량을 모두 소진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지역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호반건설은 지난 13일
이재연 기자   2018-02-19
[부동산 전망] "공공택지에 민간임대 전환 꼼수 막아 주세요"
호반건설이 6일 청약접수를 마감한 '북위례(하남시 학암동) '위례호반가든하임'(본보 2월 12일자 보도)에 대해 '공공택지에 민간임대 아파트 분양 전환 꼼수를 막아달라'는 청약예정자들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쇄도하고 있다. 13일 오전 5시 50분 현재
이재연 기자   2018-02-13
[부동산 전망] 임대보증금이 10억원대? 너무하다 너무해
호반건설이 서민들의 삶의 공간인 만간임대아파트 보증금이 턱없이 비싸 이른바 갑질에다 바가지를 씌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 부터 공공택지를 분양을 명분으로 싼 값에 매입한 뒤 용도를 민간임대로 바꿔 고액의 임대보증금을 제시하는
이재연 기자   2018-02-1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신장1로3번길 18 (신장동)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18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